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

희망의 운동화 나눔 축제는 운동화 위에 세계 평화와 희망을 상징하는 이미지를 그려 넣어 해외 빈곤 청소년들에게 전달하는 나눔 운동으로 UN 세계 평화의 문화와 세계 아동을 위한 비폭력 10년의 공식 프로젝트(2001~2010, UNESCO 관장)인 The Art Miles Mural Project(AMMP)에서 시작되었습니다. 2005년 샌디애고의 한 고등학교에서 이뤄진 운동화에 그리기 행사를 시초로 2006년 공식적인 희망의 운동화 나눔 축제가 San Diego State University,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그리고 University of San Diego 에서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한국은 서울특별시, 대산문화재단 주최, 미지센터(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가 주관하며 2007년 본 프로젝트를 시작하여, 2014년까지 약 50,853켤레의 운동화를 내전의 후유증으로 고통 받는 북부 우간다의 소년병,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베트남, 태국-메솟, 미얀마의 빈곤 청소년들, 채석장과 탄광 등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일하는 네팔과 난민의 신분으로 희망을 잃지않고 꿈을 꾸는 타이 메솟 지역 청소년에게 전달되었습니다.

 

 

운동화가 전달된 국가 지도

엠블렘

지구를 나타내는 큰 원 속에 운동화 위로 내리쬐는 희망의 상징 태양을 그려넣고,
색상은 노랑(따뜻한마음), 주황(번영), 파랑(희망), 초록(평화)으로 표현하여
희망의 운동화 나눔 축제가 운동화를 매개로 세계의 청소년들에게 희망과
평화의 메신저로서 역활을 다 할 것임을 나타냅니다.

희망의 운동화 그림 그리는 이유는?

 

그림을 통해 희망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 하기 위해서
새 운동화의 상품성을 지워서 블랙마켓으로 흘러가는 것을 방지 하기 위해서
빈곤 국가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세계 시민으로서의 책임감을 고양 시키기 위해서